인사이드태권도
> 태권도
“61년 전 태권도 수련장 제명비(題名碑) 세우다”
인사이드태권도  |  kaku616@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12.11  19:36: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61년 전 태권도 수련장 제명비(題名碑) 세우다”

61년 전 1962년 순흥 땅에 처음으로 태권도를 수련한 수련장 터에 태권도 제명비를 세워 화제다.
선비의 고장으로, 소수서원 소재지로 유명한 지역인 경북 영주시 순흥면사무소 후원에서 지난 11월 24일 한무관 경 북지관 순흥수련장 제명비 제막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는 지금으로부터 61년 전인 1962년 8월 24일 순흥면사무소 후원 500년 된 느티나무 아래에서 초대 사범인 고 박헌조 사범이 개관한 한무관 터에 고 박헌조 사범과 제2대 김호기 사범의 내 고장 청년과 어린이들을 위한 헌신적인 봉사의 정신과 태권도 정신을 잊지 말자는 뜻에서 이루어졌다.

이날 제명비 제막식 행사는 김호기 2대 사범이 고 박헌조
초대 사범의 숭고한 뜻을 영원히 기리자는 뜻에서 제자인 김신호 9단(국기원 기술심의회 부의장. 경남협회 행정부회장)과 안교석, 류관희, 이승필, 배정호, 윤창성, 강윤욱, 류재희 교범들과 또 많은 수련생들과 상의하여 세우게 되었다. 이날 행사를 더 뜻깊게 한 것은 고 박헌조 사범의 장녀인 박은경 님과 차녀인 박혜경 님이 참석하였고 전국 각지에서 당시의 수련생 50여 명 모여 행사를 빛냈다.

고 박헌조 사범은 서울 유학 중에 한무관 중앙 본관 이교윤 관장으로부터 태권도를 전수하여 고향으로 돌아와 수련장이 없어 처음에는 소수서원 안뜰, 구 소수중학교 빈 교실, 순흥 안 씨 비단 공터 등을 전전하였다.
1970년에 제2대 김호기 사범이 사재로 벽돌과 자재를 모아 순흥교회 앞에 체육관을 지어 처음으로 지붕이 있고 비 안 맞는 체육관을 가지게 되었다.

고 박헌조 사범은 월남전에 참전하였고, 경기도 경찰청에 근무하였었다. 2대 김호기 사범은 행정공무원으로 근무하면서 20여 년을 고향 청년과 청소년 어린이들에게 태권도를 무료로 봉사하였다. 이날 고 박헌조 사범 차녀 박혜경 씨는 “저희 아버지를 이렇게 기억해 주셔서 감사하다. 그때 그 청소년들이 지금은 한국태권도를 이끄는 주역들로 성장하셨다 하니 하늘에 계시는 아버지께서도 무척 기뻐하실 것 같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호기 사범은 “앞으로도 태권도 발전을 위하여 모두가 바르게 살고 한국태권도를 더욱 빛내주기를 바란다. “고 하였다. 사회를 맡은 김신호 사범은 ”초대 박헌조 사범님과 2대 김호기 사범님의 숭고한 뜻이 영원히 남도록 이곳에서 있었던 태권도 자료를 10개월 전부터 모아 왔다. 자료 수집이 완료되면 국제도서번호(ISBN)가 있는 정식 도서를 내어 전국 17개 시도협회와 세계 각국으로 보내겠다. “고 하였다.

<경남태권도협회>
 

인사이드태권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YMCA권법부-강덕원 전통 고전태권도 세미나 열린다
2
여자 57 간판 김유진, 중국 찍고 파리올림픽 간다
3
박태준, "준이형, 파리올림픽은 내가 갈게"
4
김운용스포츠위원회, 태백시와 생활체육 활성화 협약식 맺어
5
제19회 3·15의거기념 전국중고등학교태권도대회
6
국기원, 2024 심사평가위원 강습회 마쳐
7
태권도진흥재단, 2월 20일부터 입장료 50% 할인
8
국기원, 예결산안 심의소위원회 본격 가동
9
태권도원, ‘태권도 희망나눔교실사업’ 추진
일본 고류유술 4개 유파 강습회 열려
일본 고류유술 4개 유파 강습회 열려
대도숙 쿠도 창시자 아즈마 타카시 별세
대도숙 쿠도 창시자 아즈마 타카시 별세
격투기 대회도 신종 코로나 여파, TFC 드림 7 연기
격투기 대회도 신종 코로나 여파, TFC 드림 7 연기
포토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인사이드태권도  |  등록번호: 경기 아 50823  |  등록연월일: 2013년 11월 13일  |  발행연월일: 2024.2.23 금 08:47
발행인 겸 편집인: 박성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임명옥  |  청소년 보호 정책 책임자: 박성진
발행소: 경기도 광명시 광명동 739-12 서울파크빌리지 가동 301호  |  전화: 02-2615-5998  |  이메일: kaku616@gmail.com
Copyright © 2013 인사이드태권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ku616@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