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태권도
> 주짓수
주짓수의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 채택을 둘러싼 동상이몽- "아시안게임에 채택된 것은 Jiu-jitsu가 아니라 Ju-jitsu"
인사이드태권도  |  kaku616@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01  15:47: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2015 'PRIDE OF JIU-JITSU' 오픈 선수권대회 개회식이 광명 실내체육관에서 열리고 있다.

지난 8월 22일 대한브라질리언주짓수평의회의 후신인 대한주짓수회(회장 이영수, 이하 대주회)의 대회가 경기도 광명에서 열렸다. 이날 대회는 대주회가 출범한 후 첫 번째 대회로 대주회의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대회였다. 대회는 700명이 넘는 인원이 참가하며 성황을 이뤘다.

그런데 이날 대회 개막식에서 대주회의 이영수 회장, 고문으로 참석한 국회의원이자 IOC 위원인 문대성 위원은 아시안게임과 관련해서 이해할 수 없는 축사를 했다.

"이 대회의 참가자가 오는 2018년 아시안게임 주짓수에 참가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문대성 위원은 "주짓수가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이 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이 자리에 왔다. 이 자리에 도전하는 여러분 중에 아시안게임 선수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고, 이영수 회장도 "오늘 이 대회에 출전하는 여러분들 중에 다가오는 2018년 아시안게임 주인공들이 탄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것은 사실인가? 적어도 현재로서는 정확한 사실(fact)과 다르다. 적어도 현재까지의 상황에서는 대한주짓수회 소속으로 아시안게임에 참가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주짓수는 브라질리언주짓수(Jiu-jitsu)가 아니라 국제주짓수연맹(JJIF)의 한 종목인 네와자 부문의 주짓수(Ju-jitsu)이며 JJIF의 산하 단체가 아닌 단체는 아시안게임에 참가할 수 없기 때문이다.

   
▲ 아시안게임을 주관하는 OCA 홈페이지에는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인 주짓수가 Ju-jitsu이며 이 주짓수의 국제단체(IF)가 국제주짓수연맹(JJIF)임을 명시하고 있다.

현재 JJIF의 한국 공식 지부는 대한주짓수협회(회장 장순호, 이하 대주협)다. JJIF의 한국지부로서 대주협이 존재하는 한, 대주회의 선수들이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일은 일어날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영수 회장과 문대성 고문이 이러한 발언을 했다는 점은 이들에게 정확한 정보가 전달되지 않았다고밖에 볼 수가 없는 것이다.

실제로 대회가 끝난 후 문대성 의원은 본 기자와의 통화에서 자신에게 정확한 정보가 전달되지 않았다는 점을 아쉬워 했으며, 특정 단체의 편을 들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아시안게임과 같은 국제스포츠대회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두 가지의 조건이 필요하다. 첫째는 해당 스포츠를 국제적으로 대표하는 단체(IF, International Federation)의 정식 지부가 국내에 있는가, 둘째는 각 국가의 체육회 또는 올림픽위원회(NOC, National Olympic Committee)의 인정을 받았는가 하는 점이다.

따라서 2018년자카르타아시안게임 주짓수 종목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주짓수의 국제연맹(IF)인 JJIF의 승인과 한국 NOC의 인정이 있어야 한다.

현재 JJIF의 정식 한국지부는 대한주짓수협회(회장 장순호, 이하 대주협)다. 따라서 대주협이 아닌 단체가 아시안게임 주짓수 부문에 참가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주회의 이영수 회장은 마치 자신이 회장으로 있는 대주회의 선수들이 아시안게임에 참가할 수 있는 것처럼 축사를 한 것이다. 이것은 명백히 사실과 다른 것이다.

물론 변수는 있다. 만약 대주회(회장 이영수)와 대주협(회장 장순호)이 통합을 한다면, 대주회 소속 브라질리언주짓수 선수들이 아시안게임에 참가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그러나 그것은 미래의 일이며 대주회가 바라는 상황일 뿐이다.

실제로 대주회의 채인묵 전무이사를 포함한 주요 임원은 최근 대주협의 장순호 회장을 만나 양 단체의 통합과 회장 자리를 이영수 회장에게 양보해 달라는 제안을 했다.

장순호 회장은 이러한 제안을 받아들일 이유가 없었고 결국 회담은 결론없이 결렬됐다. 장순호 회장은 "수 년간 JJIF의 정식 지부로서 활동을 해온 우리 대주협의 활동과 기존에 가입된 회원 단체들의 권익에 대해서는 아무런 보장도 없이 무조건 회장직을 양보하라는 대주회 측의 주장은 이해할 수 없다. 타협의 여지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대주회 측에서는 "대주회가 국내 브라질리언주짓수인들의 70% 이상을 포함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대주회 내부에서도 벌써 이탈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그 이탈의 핵심은 대주회와는 별도로 기존에 주짓수대회를 개최해오며 자리를 잡은 단체들이다.

   
▲ 대한주짓수회의 로고. 주짓수 중 브라질리언주짓수를 나타내는 'JIU'의 자존심을 강조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대주회가 국내 브라질리언주짓수인들을 대표한다고 말하기도 민망한 상황이 되어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대주회는 자신들과 연관이 없는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려는 노력을 하기에 앞서 국내 브라질리언주짓수인들을 통합하는 일을 먼저 해야 하는 상황이다.

<인사이드태권도 박성진 기자>

인사이드태권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5)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주차뿌까
저쪽에 문의해봤는데 특별히 거부하는 것도 없고 체육관이던 짐이던 그냥 회원가입해서 활동하면 된답니다. 시스템도 완전히 다르고 승단체계도 다르고 브라질이라고 사칭하는 것도 아니고 우리쪽 체육관들에 뭐가 문제인지.병의회할때 조금 느꼈지만 이번에 이름 바꾸는고 하는거보니 그저 특정 계파가 저쪽 사칭해서 권력잡으려고하는 것처럼 느껴질 뿐입니다.우리 자부심인 브라질은 왜 안붙인겁니까?
(2015-09-04 08:33:53)
세인트임
쪽팔리다.내가 이런것들한테 뭐 배울기라고 시간 보냇노.에라 문디새끼들. 디럽다이.치뿌라.저거들은 저거들거 가꼬하고 이짝은 하던거 하고.언제부터 제도권이고.빙시들이.제도권은 얼라들이나 하라해라.늙어가 무신.
(2015-09-03 19:46:12)
양심인
나름 검색해보니.창피하네요.우리bjj것도 아닌데.우린신경도 안쓰는데.우리의 권익을 위해서라고 포장해서 자신들 권력잡기 하는거네요. 아시안게임 우리것도 아니고.유러피안 주짓수라는거 우리랑 다르고. 근데 단체 만들어 사기치고. 민족주의라면서 일본놈 좋아할 일만 하고. 아무리 우리가 운동만 해서 순진하다고.이러는건 아닌거 같아요. 우린 양아치도 사기꾼도 아닌데.우릴 왜 이렇게 만드나요.
(2015-09-03 19:39:36)
태권
대한브라질리언주짓수평의회 의 이름과 취지는 좋았었는데......
내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브라질리언' 과 '평의' 를 빼고나니
'대한주짓수회' 만 남는구나....
브라질리언의 자존심은 어디로 가는건지....
그러니 생각있는 관장님들부터 떨어져 나가는 거지....
이영수 회장도 속고, 문대성 의원도 속고....
속고 속이고....에효~

(2015-09-01 18:46:32)
암바
갑자기 다른단체서 일잘하고잇는사람에 회장직을 양보하라는제의????
그게대체무슨 경우인지;;;

(2015-09-01 17:47:29)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5)
가장 많이 본 기사
1
국기원장 선거, 예비후보 8명 모두 나올까?
2
프랑스 파리, 2024올림픽 앞두고 월드그랑프리 개최
3
태권도 대학생 학술경진대회 열려
4
국기원장 선거, 10월 6일 실시
5
Election of New Kukkiwon President, Oct. 6th
6
태권도9단 4형제, 광주 이영석 회장 형제들 이야기
7
조선대, 태권도의 날 기념 대학생 학술대회서 최우수상
8
세계랭킹 1위 장준, 한국가스공사 입단
9
태권도진흥재단, 태권도로 K-문화콘텐츠 사업의 첨병역할
일본 고류유술 4개 유파 강습회 열려
일본 고류유술 4개 유파 강습회 열려
대도숙 쿠도 창시자 아즈마 타카시 별세
대도숙 쿠도 창시자 아즈마 타카시 별세
격투기 대회도 신종 코로나 여파, TFC 드림 7 연기
격투기 대회도 신종 코로나 여파, TFC 드림 7 연기
포토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인사이드태권도  |  등록번호: 경기 아 50823  |  등록연월일: 2013년 11월 13일  |  발행연월일: 2022.9.26 월 10:45
발행인 겸 편집인: 박성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임명옥  |  청소년 보호 정책 책임자: 박성진
발행소: 경기도 광명시 광명동 739-12 서울파크빌리지 가동 301호  |  전화: 02-2615-5998  |  이메일: kaku616@gmail.com
Copyright © 2013 인사이드태권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ku616@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