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태권도
> 무림통신
개념없는 충북도의 충주무예마스터십 홍보
인사이드태권도  |  kaku616@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3  11:16: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19충주무예마스터십을 맞아 충북도가 기자들을 대상으로 팸투어를 준비했다. 그런데 그 팸투어가 정작 대회의 홍보와 취재 지원보다는 요식적인 일정과 관광 등 대회와는 별다른 관계가 없는 프로그램으로 채워서 빈축을 샀다.

충북도청에서는 2019충주무예마스터십의 개막을 맞아 일부 무예전문기자단을 대상으로 팸투어를 기획했다. 30일 개회식에 맞춰 짜여진 이 팸투어에는 10여 명의 무예관련 기자들이 참가했다.

이번 행사의 가장 중요한 일정은 30일 오후에 진행된 개회식. 거기까지는 좋다. 그런데 1박 2일로 준비된 이번 행사의 다음 날 일정은 충주호수 투어였다. 웬 충주호 투어? 기자들을 관광이나 하라고 불렀단 말인가? 참으로 개념없는 일정이 아닐 수 없다.

이번 행사의 직접적인 진행은 (주)제이비컴이라는 회사에서 대행을 했다. 충북도와 계약을 통해 이번 행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에게 잘못이 있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문제는 충북도 홍보실. 이번 팸투어의 핵심은 충주무예마스터십을 관련 기자들에게 홍보하고 성공적인 대회와 그에 따른 좋은 기사들이 나갈 수 있도록 협조하고 지원하는 일일 것이다.

그러나 팸투어의 일정이 기자들에게 말하는 것은, "개회식이나 보시고, 식사나 하시고, 충주호나 둘러보시고 올라가시라"는 것이다.

충북도의 이번 충주무예마스터십에 대한 인식을 알 수 있는 척도의 하나가 아닐 수 없다.

<인사이드태권도 박성진 기자>

인사이드태권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김경덕 회장, 두 달에 한 번 꼴 해외 출장. 경기도협회는 누가 챙기나?
2
최영길 고문, "김세혁과 결별했다"
3
경기도태권도협회, 변화 조짐 보이나?
4
경기도 권태구 후보 "대세 넘어왔다. 바꿔야한다는 열망 표출될 것"
5
경기도, 권태구로 단일화 극적 타결
6
경기도 회장선거 예측 불허. "예상 밖 결과 나올 것"
7
대한태권도협회 회장 선거, 12월 17일로 확정
8
경기도태권도협회 회장 선거 3파전으로
9
세계어린이스포츠위원회, 멕시코학교스포츠연맹과 MOU
10
2020년 연맹회장기 전국초등학교 태권도대회 개최
격투기 대회도 신종 코로나 여파, TFC 드림 7 연기
격투기 대회도 신종 코로나 여파, TFC 드림 7 연기
개념없는 충북도의 충주무예마스터십 홍보
개념없는 충북도의 충주무예마스터십 홍보
충주무예마스터십, 화려한 개회식으로 막 올려
충주무예마스터십, 화려한 개회식으로 막 올려
포토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광명시 너부대로 35번길 15-19 A동 102호  |  Tel : 02-2615-5998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경기 아 50823
발행 인: 박성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진
Copyright © 2013 인사이드태권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ku616@gmail.com